The Citing Articles 8839

‘외교관 성추행’ 꺼낸 女총리

文에 ‘외교관 성추행’ 꺼낸 女총리, 국민엔 “코로나 정복” 선물 [중앙일보] 입력 2020.08.01 05:00 수정 2020.08.01 08:27 임선영 기자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AP=연합뉴스] 지난 28일 한국과 뉴질랜드 정상 간 통화에선 매우 이례적인 일이 발생했습니다. 저신다 아던(40세) 뉴질랜드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국 외교관 성추행 의혹’을 직접 거론한 것인데요. 뉴질랜드 언론은 한국 외교관이 자국의 직원에게 의사에 반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의혹을 2017년 말부터 꾸준히 제기하고 있습니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거침없는 행보 文 대통령에 자국민 성추행 피해 직접 거론 리더십으로 뉴질랜드 '코로나 청정국' 반열에 "브리핑에 거짓 없고, 탓하지도 않는다" 찬사 월급 ..

The Citing Articles 2020.08.02

상정 이틀만에 시행

상정 이틀만에 시행, 이런 법은 없었다 조선일보 주희연 기자 입력 2020.07.31 03:00 심사 않고 통과된 임대차법, 오늘 당장 발효 더불어민주당은 30일 국회 본회의를 열어 주택 임대차 계약에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 상한제를 도입하는 내용의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재석 187인 중 찬성 186인, 기권 1인이었다. 제1 야당인 미래통합당은 민주당의 일방 처리에 반발해 표결에 불참했다. 정부는 31일 오전 예정에 없던 긴급 국무회의를 열어 이 법을 심의·의결하고 이날 곧바로 관보에 게재(공포)해 시행키로 했다. 이에 따라 이 법은 전날 국회 법사위에 상정된 지 48시간 만에 실제 시행까지 이뤄지게 됐다. 사상 유례를 찾기 힘든 법안 처리에 통합당은 물론 정의당까지 반발했다. ..

The Citing Articles 2020.08.02

'검언유착 수사팀' '휘청'

'검언유착 수사팀' 연이은 실책에 '휘청', 한동훈측은 공세 전환 노컷뉴스 입력2020.07.31 06:13 서울중앙지검 상황 파악에서 한동훈 검사장 수사팀에 대한 폭력은 없었던 것으로 결론 한 검사장이 설사 증거를 인멸하려 한 정황이 있었다 해도 물리력 행사 정당했나 지적 수사심의위 한 검사장에 대한 수사 중단 권고와 압수수색 절차 하자 준항고 인용에 이어 악재 이어져 검찰 내부서도 무리한 수사 지적 확산 CBS노컷뉴스 김중호 기자 압수수색 과정에서 담당 수사팀 부장검사가 현직 검사장의 휴대전화를 확보하기 위해 '육탄전'을 마다치 않는 사상 초유의 사건이 발생한 뒤 '검언유착' 수사팀의 입지가 크게 좁아지는 분위기다. 이른바 '육탄 압색'을 놓고 물증확보에 실패한 수사팀의 조바심이 빚어낸 무리수였다는 ..

The Citing Articles 2020.07.31

공수처법 18분만에 처리

절차 무시한 巨與, 임대차법 120분-공수처법 18분만에 처리 동아일보 |입력2020.07.30 03:00 |수정 2020.07.30 03:00 | 임대차3법-공수처3법 상임위 통과더불어민주당이 29일 ‘임대차 3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후속법안’ 국회 상임위원회 통과까지 마무리 지었다. 이 과정에 소위 심사보고, 반대 토론, 축조심사, 비용 추계서 첨부 등 국회법에 적시된 절차는 생략됐다. 온전한 법을 만들기 위해 국회법에 규정한 절차이지만 민주당은 이를 사실상 무시했다. 이날 오전 10시 32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전월세상한제와 계약갱신요구권을 담은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 상정을 선언했다. 전날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전월세신고제’를 처리한 데 이어 민주당이 ..

The Citing Articles 2020.07.31

UFC 나갔어야…"

진중권 "한동훈에 몸 날린 정진웅, UFC 나갔어야…" 김은경 기자 입력 2020.07.29 20:00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9일 '채널A 강요미수 의혹' 수사팀장인 정진웅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을 향해 "UFC(종합격투기 대회)에 나가 국위를 선양했어야 한다"고 했다. 이날 한동훈 검사장(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의 휴대전화 유심(USIM)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는 과정에서 한 검사장이 휴대전화를 사용하려 하자 정 부장검사가 몸을 날려 폭행했다는 주장을 듣고 비꼰 것이다. /연합뉴스·페이스북 ◇“盧의 실수는 文을 친구로 둔 것…尹의 실수는 文의 말 믿은 것”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노무현의 실수는 문재인을 친구로 둔 것이고, 윤석열의 실수는 문재인의 말을 믿은 것"이라며 "한동훈의 ..

The Citing Articles 2020.07.31

한동훈 "압수수색...

한동훈 "압수수색 방해한 적 없다, 녹화장면 있다" 조선일보 이민석 기자 이정구 기자 입력 2020.07.30 01:30 "정진웅 고성지르며 '휴대폰 페이스 아이디로 열어야지' 황당한 주장" 한동훈 검사장 측과 서울중앙지검 양측 주장을 토대로 당시 상황을 재구성해 그린 것. /일러스트=이철원 '채널A 기자의 강요미수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지검장 이성윤)의 수사팀장인 정진웅(52·29기) 형사1부 부장검사가 29일 한동훈(47·27기) 검사장의 휴대전화 유심(USIM) 카드를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한 검사장에게 폭행에 가까운 물리력을 행사하는 초유의 일이 벌어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는 이날 오전 11시쯤 경기도 용인의 법무연수원 분원을 찾아 연구위원으로 있는 한 검사장 사무실에서 휴대전..

The Citing Articles 2020.07.31

‘문재인 검찰총장’

[김광일의 입] 사실상 ‘문재인 검찰총장’ 시대 열렸다 김광일 논설위원 입력 2020.07.29 18:00 정권 심장부를 겨누는 의혹 [신동욱 앵커의 시선] 2019. 11. 27. https://www.youtube.com/watch?v=oiFmo2-bi7E [사설] 휴대폰 뺏으려 검사가 한동훈 폭행까지, 광풍이 부는 나라 조선일보 입력 2020.07.30 03:26 채널A 기자 사건을 수사하는 정진웅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이 휴대폰 압수 수색을 한다며 한동훈 검사장을 폭행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 어이없는 사태는 29일 법무연수원 한 검사장 사무실에서 있었다. 한 검사장이 '휴대폰으로 변호인과 통화하겠다'고 하자 정 부장검사가 그러라고 했다. 이에 한 검사장이 휴대폰 비밀번호를 푸는 순간 정 부장이 사..

The Citing Articles 2020.07.31

억울하게 감옥가도

한동훈 검사장의 호소 "지금의 광풍, 억울하게 감옥가도 이겨내겠다" 류희관 19 20.07.25 13:57 "일개 장관이 헌법상 국민의 알 권리를 포샵질을 하고 앉아있어. 국민의 알 권리가 나중에 알아도 될 권리야? 로또도 나중에 알고 먼저 아는 게 차이가 얼마나 큰 건데. 당연히 알 권리에 핵심은 언제 아느냐야. 국민은 나중에 알아도 된다는 뜻은, 우리만 먼저 알겠다는 뜻이라고." 한동훈 검사장. [뉴스1] 한동훈의 호소 "이 광풍, 억울하게 감옥가도…" "권력이 반대하는 수사에 본보기, 법무장관과 중앙지검이 저를 구속하려 할 것" 수사심의위 압도적 결론 "한동훈 수사 중단하고 기소 말라" 이성윤의 중앙지검 "한동훈 수사중단 납득어려워" 회식 취소 추미애의 검언 유착 주장 제동 걸렸다 한동훈 검사장의 ..

The Citing Articles 2020.07.29

한동훈(韓東勳) 검사장

한동훈(韓東勳) 검사장 입력 2020.07.25 05:30 이동재(35) 전 채널A 기자가 강요미수 혐의로 구속된 다음 날인 18일 KBS ‘9시 뉴스’는 이 전 기자가 지난 2월 13일 한동훈 검사장(현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을 부산고검에서 만나 나눈 대화 녹취록 내용을 취재했다며 “이 전 기자와 한 검사장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신라젠 주가 조작 연루 의혹을 제기하자고 공모했다는 정황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 전 기자와 한 검사장 측이 ‘녹취록에 그런 대화 내용이 없다’며 녹취록 원문을 공개하자, KBS는 다음 날 뉴스에서 오보임을 인정하고 사과 방송을 했다. 채널A 전 기자 녹취록 전문 공개…MBC에 영장내용 유출 의혹 KBS 오보 다음날, MBC가 또 보도...채널A 前기자측 "오늘..

The Citing Articles 2020.07.29

"저는 사실 여성"

한국일보 2020년 7월 16일 목요일 진중권의 트루스 오디세이 "저는 사실 여성"이라던 박원순의 죽음, 진보 전체의 죽음이다 편집자 주 시대의 독설가, 피아 구분 없는 저격수를 자처하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포스트 트루스’ 시대의 여러 현상들을 이론적으로 조명해보는 글을 매주 목요일 ‘한국일보’에 연재했습니다. 이번 회를 마지막으로 연재를 마무리합니다.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신 독자께 감사드립니다. “파울 클레의 그림이 있다. 앙겔루스 노부스라고 하는. 천사 하나가 그려져 있다. 자기가 응시하는 곳으로부터 막 떠나려는 모습으로. 그의 눈은 째졌고, 입은 벌어졌고, 날개는 활짝 펼쳐져 있다. 역사의 천사는 아마 이런 모습이리라. 그의 몸은 과거를 향하고 있다. 거기에서 일련의 사건들이 눈앞에 모습을 ..

The Citing Articles 2020.07.18